애플은 이번 2016년 WWDC에서 Xcode Source Editor Extensions를 소개했다. 내가 좋아하는 툴을 쉽고 간편한 방법으로 확장할 수 있게 해준다. 이것이 왜 생산성에 영향을 미칠지 의아해 한다면 아래 이야기를 계속 읽어보아라.

소프트웨어 개발 업계의 수많은 거장들은 이렇게 생각할 것이다. 전문성은 장인정신 자체에서 나오는 것이다. 이 비유는 특히 그렇다. — 도구. 좋은 장인은 좋은 도구가 필요다. 그러나 "못난 일꾼이 늘 연장 탓한다"이라는 속담이 있다.

크리스토프 고켈은 우리에게 이렇게 상기시켜주었다. "일을 할때 옳바른 연장을 손에 쥐어라" 그러나 적당한 연장이 없다면 우리 스스로 연장을 만들 수 있으며 이 이야기가 바로 우리가 해야할 일이다.

Xcode는 수많은 써드파티 플러그인을 사용했었다. "사용했었다"라고 과거시제를 쓴 이유는 Xcode8부터 더이상 플러그인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은 굉장히 슬픈 소식이지만, 좋은 이유(보안상의 이유나 신뢰성과 관련되있는)에서 이렇게 하게 되었다.

애플은 무책임하게 IDE를 플러그인으로부터 벗어내어 개발자를 힘들게 하려는게 아니라, 새로운 방식으로 고유의 툴을 만들 수 있게 제공한다. WWDC에서 새 기능에 대해 멋지게 설명해주었지만 우리 App'n'roll'에서는 우리 손으로 직접 코드를 짜보는게 최고의 방법이라 생각하여 그렇게 해보았다.

JSON Models
많은 개발자들이 앱에서 네트워킹 작업을 할 것이다. 그리고 JSON을 파싱하여 모델로 만드는 작업을 하는데 시간을 소비한다. 이러한 일은 IDE에서 대신 해줄 수 있는 일이므로 우리는 extension으로 이것을 만들어 보기로 했다. 몇 가정을 하고 작업에 갔는데, 첫째로 현재 수정되는 파일은 JSON 타입이여야한다. 둘째로 감쌓여진(nested) 오브젝트에 연관된 가장자리 케이스는 무시한다.

중요 note : 우리 예제는 Xcode8.0 베타2에서 만들어졌고, 아마 항상 모든 버전에서 잘 동작하지는 않을지도 모른다. 만약 여전히 엘케피탄에서 작업하고 있다면 Xcode8.0 beta Release Notes에 들어가서 IDE와 Source Editor Extension에 관한 Xcode8.0 beta 이슈를 보아라. 또한 당신의 extension을 실행시킬때 약간의 딜레이가 있다. 만약 프로젝트가 너무 빨리 열린다면 extension이 불러와지기 전에 켜진것이며, 테스트 Xcode의 인스턴스 메뉴에서 사용할 수 없을 것이다.

이제 새 macOS 프로젝트를 생성하고(UnitTests 박스에 체크했는지 확인해보라) 기본 앱에서 Xcode Source Editor Extension이라는 새 타깃을 추가하여 시작해보자.



이렇게하면 하나의 Info.plist와 두개의 클래스를 자동으로 만들어 줄 것이다. 코드를 자세히 살펴보기 전에 먼저 plist를 보자. Xcode의 메뉴에 보이는 이름을 바꾸기 위해 Bundle Name과 XCSourceEditorCommandName을 고친다.

자동으로 만들어진 첫번째 클래스는 XCSourceEditorExtension이고 이것은 extension이 불러와질때 우리에게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굳이 손 델 필요가 없다. 두번째 클래스는 XCSourceEditorCommand이다. 명령을 내릴때 실행되는 perform(with invocation:, completionHandler:)  메소드가 하나 프로토콜로서 정의되있을 것이다. 이 extension은 현재 파일의 내용물과 그것을 수정하는 방법을 제공한다. 우리는 간단하게 추상화된 층을 사용하여 유닛테스트하기 쉬운 방향으로 만들어갈 것이다. 파일과 함께 인터렉션 하는 것은 SourceFile 프로토콜을 따른다.

다음 순서는 테스트하기 쉽게 도와주는 오브젝트이다. 이것을 JSONConverter라 부르자.

SourceFile을 받고 뭔가 문제가 생기면 예외로 넘겨주는 메소드 하나만 가지고 있다. XCSourceEditorCommand와 합치려면 아래처럼 간단한 연결점이 필요하다.

아직까지는 extension을 실행하고 명령을 해도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이제 TDD 방식을 조금 사용해보자. 먼저 테스트에 기반한 시스템을 만들고 소스파일을 위한 테스트 쌍을 작성한다.

첫번째 테스트는 유효한 JSON으로 파싱되었는지 체크한다.

다음으로는 한 JSON 양식으로된 문자열을 JSON으로 파싱한다. 여기 테스트가 있다.

...그리고 여기 그 구현이 있다

이제 약간 꼼수를 써서 NSNumber의 서로다른 타입들을 위해 3개의 테스트를 만든다.
...그리고 이것은 한번에 테스트를 통과할 것이다.
다음 이 코드는 런타임동안 오브젝트의 타입을 체크하고 Swift 타입과 일치하게 만들어준다.

다음 우리의 리스트가 한 배열로 만들어지는지의 테스트이다.

The next step is parsing a simple JSON with one String property. Here is the test:

...그리고 구현이다.

마지막으로 감싸진 타입의 파싱 기능은 특별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었다. 이것이 가능한지 알아보는 테스트는 아래 테스트로 충분히 확인할 수 있다.

감싸진 타입은 다른 타입보다 더 많은 구현이 필요하다. 여기 JSONConverter의 완성된 구현이다.

끝이다. 우리는 앞으로 모델 네이밍 시스템을 약간 바꿀 예정이다. JSONConverter는 이미 XCSourceEditorCommand와 합쳐졌고 이제 어떻게 Xcode에서 동작하는지 체크하는 것만 남았다.

첫 Xcode Source Editor Extension을 완성한 것을 축하한다.

요약
툴을 사용하는 것은 모든 소프트웨어 개발자에게 매우 중요한 영역이다. 우리 IDE 프로바이더는 항상 우리가 원하는 것을 제공해주는 것이 아니므로 때론 우리 손으로 직접 그 문제를 해결해야한다. 이런 맥락에서 Xcode Extension은 활용하기 좋은 기능이다.

애플이 이번에 처음으로 발표한 시점이긴 하지만, 우리 개발자에게 AST와 파일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게 해주는 순간 어마어마한 가능성을 가지게 될 것이다. 여기 Github에서 예제코드를 확인해 볼 수 있다.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CC0 1.0 Universal (CC0 1.0)로 쓰였다. 



WRITTEN BY
tucan.dev
개인 iOS 개발, tucan9389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